19
별종

한국 카카오

작가 : 글작소

연재일 7

무협 먼치킨

개국 초기, 조선에 유명한 무인이 한 명 있었다.
혹자들은 ‘사내답다’, ‘거침없다’, ‘화끈하다’라고 평했지만 대부분은 그를 ‘개 같다’라 평했다.
칼 들고 살아가는 무인들 속에서 그 지랄 같은 성품을 지키면서 살아남았다는 것은 한 가지로밖에 설명할 수 없다.
강하다는 것.
그것도 아주 많이.
결국 고심하던 왕이 그를 명으로 가는 사신단의 호위 무장으로 삼아 보냈다.
그를 보내기 위해 필요도 없는 사신단을 꾸렸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왕은 아무 말도 없었다.
여하간 그렇게 그는 조선을 떠났다.
조선에 남은 그의 이야기는 여기까지다.

글작소 의 다른작품

2년전
총 129화

검마

무협

ALL

연재 총186